UPDATED. 2023-03-27 20:30 (월)
배재대, 학점 낮아도 받는 ‘마중물 장학금’… 79.3%가 성적 올라
배재대, 학점 낮아도 받는 ‘마중물 장학금’… 79.3%가 성적 올라
  • 강일구 기자
  • 승인 2023.02.09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첫 도입…1회에 한해 수업료 50% 지원
“학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동기 부여하는 일도 대학 몫”
2022학년도 배재대 마중물 장학금 지급 결과, 29명 중 23명의 성적이 향상됐다. 사진은 배재대 국제언어생활관 전경이다. 사진=배재대 

지난 2017년 배재대 학생들의 건의로 탄생한 ‘마중물 장학금’이 성적 향상 효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배재대가 9일 밝혔다. 

이 장학금은 평점평균이 1.91점 이하인 학생들에게 학업 향상 계획을 세우도록 해 성적이 높아야만 장학금을 받는다는 기존 인식도 바꾸고 있다. 

배재대(총장 김선재)는 2022학년도 마중물 장학금 지급 결과, 참여 학생 29명 중 23명(79.3%)의 성적이 향상됐다. 이 가운데 5명은 평점평균 3.25점(B+) 이상 성적을 받아 정상적인 학업으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호텔항공경영학과의 한 학생은 마중물 장학금을 통해 직전학기 성적이 1.07에서 3.54로 크게 향상돼 학습에 대한 동기부여 역할을 톡톡히 했다고 배재대는 전했다.

배재대가 2017년 처음 도입한 ‘마중물 장학금’은 생계나 개인사정으로 장학금 지급기준 이하 성적을 보인 학생들에게 성적 향상 기회를 주기 위해 탄생했다. 학생들은 ‘성적과 무관하게 지급되는 장학금이 있었으면 한다’고 총장에게 건의했고, 대학이 학생들의 의견을 반영해 도입한 것이다. 학생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1회에 한해 수업료의 50%를 지원하는 제도다.

배재대는 낮은 성적을 보인 학생들에게 △대학 적응력 강화 △학습동기 강화 △흥미 찾기 등 다양한 비교과 프로그램을 도입해 성적과 학습 향상에 대한 동기부여를 강화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특히, 대학혁신지원사업으로 진행 중인 ‘STEP BY STEP(스텝 바이 스텝)’프로그램은 학사경고 대상자에게 학점 상승 시 장학금 지급과 이수 학점을 최대 18학점까지 확대해 학업 의지를 고취시키고 있다.

김선재 배재대 총장은 “최근 물가상승 인해 생활에 어려움을 겪거나 몸이 아파 공부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학생들이 학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하는 일도 대학의 몫”이라며 “배재대는 마중물 장학금을 비롯해 100여 가지의 장학제도로 학생을 지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