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7 17:13 (화)
“연구자 부담 덜 수 있도록 평가업무 개선하겠다”
“연구자 부담 덜 수 있도록 평가업무 개선하겠다”
  • 박수선 기자
  • 승인 2010.11.22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이한구 한국연구재단 인문사회본부장

 

교수신문 통해 제기된 ‘학술정책 진단’
한국연구재단 수용, 일부 개선 시사해

“평가를 안 할 수는 없지만 매번 같은 강도로 연차평가를 할 필요는 없다. 행정 업무를 단순화 할 수 있는지 검토하겠다.”


학술단체협의회와 <교수신문>이 공동 진행한 학술정책 진단 기획을 마무리하면서 이한구 한국연구재단 인문사회본부장(성균관대·철학)을 만났다. 그동안 공동설문조사와 연속기고에서 제기됐던 문제점들은 연구자 사회에서는 비교적 공감의 폭이 넓었던 바, 연구재단측의 해결의지를 확인하기 위해서였다.
△인문사회분야 장기발전계획 부재 △심사과정의 불공정성 △대형 프로젝트의 부작용 △학문후속세대의 고용 문제 등, 과연 연구재단은 어떤 반응을 나타냈을까.


‘평가 때문에 연구를 못한다’는 지적에는 앞으로 제도 개선 의지를 내비쳤다. 이한국 인문사회본부장은 “연구자들이 평가업무에 신경을 안 쓸 정도로 연차평가를 단순화하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한국연구재단 출범이후 불거졌던 심사과정의 불공정성 의혹에 대해서는 “신청자 3명 가운데 2명이 떨어지는데, 떨어진 사람은 불만이 있을 수 있다”며 “심사의 객관성과 공정성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부인했다. 이 본부장은 “철저한 심사를 하고 있지만 그런 의구심을 떨치기 위해 심사자 풀을 지금보다 더욱 엄격하게 관리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인문사회분야의 마스터 플랜 부재에 대한 문제제기에 대해서도 “매년 예산을 확보해 사업을 집행하는 방식이지만 마스터 플랜이 없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하면서 “현재 앞으로 10년을 바라보는 인문사회 분야 장기발전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말했다.


설문조사와 연속기고를 통해 요구가 가장 많았던 개인연구의 확대에 대해서는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본부장은 “인분사회의 기초가 튼튼하다고 말할 수 없다”며 “집단연구를 통해 인프라를 구축한 이후에는 개인연구를 확대하는 것도 좋다”라고 말했다.                                      

박수선 기자 susun@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