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9:10 (금)
윤영덕, “지역혁신플랫폼 전국 확대 필요”
윤영덕, “지역혁신플랫폼 전국 확대 필요”
  • 윤정민
  • 승인 2021.10.21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전남 지역혁신플랫폼 관계자 74.8% “사업 필요성 공감”
사진=더불어민주당 윤영덕 의원

광주·전남 지역혁신플랫폼 관계자 10명 중 7명이 사업 필요성에 크게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혁신플랫폼은 지자체와 지역 대학이 협력체계를 구축해 우수 인재를 양성하고 청년이 지역에 취업 및 정주하도록 지원하는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을 말한다.

더불어민주당 윤영덕(광주 동남갑) 의원실이 교육부가 진행한 지역혁신플랫폼 관련 설문조사를 분석한 결과, 광주·전남 지역혁신플랫폼 관계자 74.8%가 사업의 필요성에 대해 높은 공감도를 보였다. 사업내용이 지역의 수요와 역량을 잘 반영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71.2%였다.

광주·전남 지역혁신플랫폼 관계자 10명 중 2명이 협업 시 애로사항으로 ‘소통 부재’를 꼽았다. 충북은 ‘참여대학 간 협력’, 울산·경남은 ‘사업수행기관 간 협력’을 꼽았다.

'지역혁신플랫폼 사업의 성공적인 결과를 위해 개선해야 할 부분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광주·전남은 ‘인력 충원과 지자체-대학-기업 간 협력 및 공동목표설정’을, 충북은 ‘참여기관 간 협력과 다양한 프로그램 연계’를, 울산·경남은 ‘구체적인 사업추진 내용과 취업 연계 기업의 확대’를 꼽았다.

윤영덕 의원은 지난 19일 국립대와 국립대 병원을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지자체와 대학, 그리고 대학이 선명한 공동목표를 가지고 삼각편대가 되어 소통하고 협업하는 게 지역혁신플랫폼의 성공 여부를 가르는 핵심이다”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지방이 어렵고 지방대가 위기다”라며 “지역거점 국립대 총장은 지역공동체 생존과 발전을 위해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역할을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정성택 전남대 총장은 “광주전남사업플랫폼 1차년도에 소통이 부족한 부분은 적극 개선하겠다”라며 “지역혁신플랫폼은 전국으로 확대할 필요성에 적극 공감한다”라고 답했다.

윤 의원은 “지역대학이 지역혁신의 주체가 되어야 한다”라며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지역혁신 플랫폼사업의 전국 확대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14개 시도로 지역혁신플랫폼을 확대할 경우, 연간 3천240억 원의 예산이 소요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해부터 지역혁신플랫폼에 참여한 충북, 울산·경남, 광주·전남 지역 관계자 총 234명을 대상으로 지난 8월 5일부터 23일까지 진행했다.

 

윤정민 기자 lucas@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