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9:10 (금)
영진전문대 인테리어디자인과, 선배 초청 특강 개최
영진전문대 인테리어디자인과, 선배 초청 특강 개최
  • 이승주
  • 승인 2021.10.22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선배에게 듣는 취업 현장 적응기

 “영진 출신 아주 잘한다고 현장에서 칭찬이 많다. 인테리어 분야 현장 경험을 쌓으면 다양한 회사에서 그 실력을 인증 받는다. 여자 현장 기사도 잘 하고 있다.”

▲장재완(국보디자인)씨가 후배들에게 현장 생활을 전하는 특강 모습.
▲장재완(국보디자인)씨가 영진전문대 후배들에게 현장 생활을 전하는 특강 모습

 가을이 무르익어가는 21일 오후, 모교인 영진전문대학교 복현캠퍼스를 찾은 장재완(24)씨가 후배들을 만나 전한 말이다. 그는 올해 졸업 한 달을 앞둔 1월에 ㈜국보디자인에 입사했고,  서울 소재 현장 일을 마무리하면서 이날 대구를 찾아 후배들 멘토로 나섰다.

 창조관 104호, 목공실습실에 모인 인테리어디자인과 2학년생 20여 명은 선배가 현장에서 어떻게 일을 시작했고 잘 적응했는지 질문이 쏟아졌다.

 연봉은 얼마인지? 전국을 다니며 근무할 때 숙소를 어떻게 구하는지? 현장에서 식사해결은? 서울에서 생활비는 얼마나 드는지?

▲박재현(삼원S&D)씨가 영진전문대 후배들에게 특강하는 모습

 장 씨의 특강에 뒤이어 박재현(24, ㈜삼원S&D)씨도 바톤을 이어받아 강의장에 들어섰고 서울에서 출퇴근, 연봉, 처우 등의 질문이 이어졌다.

 그는 올 1월 면접 없이 회사에 바로 입사해 현장기사로 일했다면서, 인테리어 공사현장에서 함께 일하는 사람들과 소통하는 게 처음엔 힘들 수도 있지만 금방 적응했었다고도 했다.

 선배들을 만난 이가현(2년)씨는 “지난 여름방학에 현장실습을 한 회사에 입사할 예정”이라며“당시에 현장 분위기를 익혔지만, 오늘 여러 얘기를 들을 수 있어 취업을 나가는 데 도움이 됐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 대학교 인테리어디자인과는 인테리어 분야 전문 인재 양성의 명가로 자리 잡았다. 국내 실내건축 도급 1위 기업을 포함한 많은 기업과 현장 맞춤형 주문식교육을 시작한 지 5년이 경과하면서, 이들 기업이 우수 인재를 입도선매 형태로 뽑아가는 상황이다.

 이지훈 인테리어디자인과 교수는 “우리 과는 지역 한계를 극복하고 서울과 수도권 기업에서 0순위로 채용해가는 분위기”라면서 “2022학년도부터 심도있는 교육을 위해 3년제로 개편하며 이를 통해 시공관리인력뿐만 아니라, 목공전문기술인력 양성에도 더욱 매진할 각오”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