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1 13:42 (금)
현상학, 현대철학을 열다
현상학, 현대철학을 열다
  • 김재호
  • 승인 2022.01.12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인섭 (엮음) 외 9인 지음 | 세창출판사 | 376쪽

‘지향성’ 이념과 더불어 객관과 주관 사이의 이분법적 균열을 극복한 에드문트 후설과 그 이후의 독일현상학 이론을 비교적 친절히 소개한 저술이다. 현상학을 존재론적으로 변환한 하이데거를 필두로 오늘의 프랑스현상학을 만개시키는 데 가교 역을 한 셸러, 핑크, 슈타인, 파토치카의 치밀한 체계가 해명된다. 특히 총론의 21세기 현상학 현황이 인상적이다. 

 

김재호 기자 kimyital@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