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3 17:31 (월)
호남대 LINC+, 에너지밸리포럼 제40차 정례포럼 개최
호남대 LINC+, 에너지밸리포럼 제40차 정례포럼 개최
  • 홍지수
  • 승인 2022.01.19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동희 전력거래소 이사장 ‘탄소중립시대 전력산업 도전과 과제’ 주제발표

호남대학교 LINC+사업단(단장 양승학)은 사단법인 에너지밸리포럼(대표 문재도)과 공동 주최로 1월 18일 광주과학기술진흥원에서 ‘에너지밸리포럼 제 40차 정례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서 정동희 전력거래소 이사장은 ‘탄소중립 시대 전력산업의 도전과 과제’를 주제로 기후변화 위기와 탄소중립시대의 도전과 과제, 재생에너지 확대와 전력거래소(KPX)의 대응, 지자체의 탄소중립을 위한 역할과 탄소중립계획 수립 시 고려사항 등을 발표하고, 참석자들과 논의의 시간을 가졌다.

한국전력공사, 한전KDN, 협력사 및 에너지 관련 기업과 공공기관, 광주시, 전남도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한 이 자리에서 정 이사장은 전력거래소의 역할과 기능에 대해 설명하고 미래사회 변화(전기화)로 국가 총 전력이 화력발전 중심에서 무탄소 재생에너지 중심으로 변화된 운영을 위해 유연성자원 보상체계 도입을 언급했다.

호남대학교 양승학 LINC+사업단장은 “기후 환경변화에 대응해 정부가 태양광, 해상풍력, 신재생에너지 발굴, 그린 수소 생산 등 그린 뉴딜 정책과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2050 탄소중립 전략을 발표하는 이때 정동희 이사장의 특강을 통해 에너지 분야에 닥친 과제와 역할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좋은 자리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에너지밸리포럼은 정부의 ‘미래 에너지산업’ 육성정책에 발맞춰 한전과 광주시, 전라남도를 비롯해 협력사 및 대중소기업 등 에너지 관련 기업들과 전문가들이 참여해 ‘미래 에너지산업 허브’를 만들기 위한 민간 포럼으로 포럼을 통해 공기업과 자치단체, 기업들은 미래 에너지 산업에 관한 정보를 교류하고 네트워크 협력모델을 만들어 가고 있다. 또 미래 에너지산업에서 새로운 사업기회를 찾으려는 기업을 위한 정보교류 허브 역할을 하는 에너지밸리를 대표하는 민간전문 비즈니스포럼으로 발전시켜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