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6 11:41 (월)
가천대, 미얀마·아프가니스탄 유학생들에게 총장특별 인도주의 장학금 지급
가천대, 미얀마·아프가니스탄 유학생들에게 총장특별 인도주의 장학금 지급
  • 하영
  • 승인 2022.02.08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 혼란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학생 총 24명에게 1인당 100만원씩 지원

가천대학교(총장 이길여)가 최근 국가 혼란사태와 금융시스템 마비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얀마, 아프가니스탄 유학생의 어려움을 덜고 이들이 학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1인당 100만원의 ‘총장특별 인도주의 장학금’을 8일 지급했다.

가천대가 8일 미얀마, 아프가니스탄 학생들을 위한 총장특별 인도주의 장학금을 지급하고 기념사진을 촬영 하고 있다.
가천대가 8일 미얀마, 아프가니스탄 학생들을 위한 총장특별 인도주의 장학금을 지급하고 기념사진을 촬영 하고 있다.

가천대에 재학하고 있는 미얀마(총 23명), 아프가니스탄(총 1명) 국적 유학생은 총 24명으로 전원에게 총 2,4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어려움을 나누기 위한 특별 장학금인 만큼 이수학점 및 성적 등 별도 조건은 따로 없다.

이뗏카이윈 학생(미얀마·여·22·관광경영3)은 “미얀마 쿠데타로 현지에 계신 부모님이 돈을 보내지 못해 어려움이 많았는데 때 마침 학교에서 장학금을 지급해주니 감사하다”며 “이번 장학금을 생활비로 잘 활용하고 계속 공부해 관광 전문가로 성장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길여 총장은 “미얀마와 아프가니스탄 뉴스를 보며 우리나라의 아픈 과거가 떠올라 유학 온  학생들에게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까 고민하던 중 특별 장학금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유학생들이 학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