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6 11:41 (월)
김지훈_「Articulated barrier」_광목천에 혼합재료_2022
김지훈_「Articulated barrier」_광목천에 혼합재료_2022
  • 윤정민
  • 승인 2022.02.28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라질맨' 김지훈 작가 개인전 「연결된 벽(Articulated Barrier)」
갤러리 가이아에서 다음달 6일까지
출처=갤러리 가이아
출처=갤러리 가이아

'후라질맨' 김지훈 작가의 개인전 「연결된 벽(Articulated Barrier)」이 서울 종로구 갤러리 가이아에서 다음달 6일까지 연다. 

김 작가가 구상한 '연결된 벽'은 사람들 간의 인간관계를 이야기한다. 그는 촘촘하게 얽히고설킨 인간관계들은 그에게는 하나의 연결된 벽처럼 보인다고 말한다.

인간이 혼자서는 살 수 없는 사회적 동물임을 보여주는 연결된 벽 연작은 김 작가가 바라보는 인간관계의 추상적 형태를 만들어가고 있다. 그의 연결된 벽들은 그래서 ‘여전히’ 인간에 대한 이야기다. 

김 작가는 본 전시에서 새로운 벽을 만들어 보고자 화판을 벗어나 액자에 아크릴 물감이 올라가는 신작들을 선보인다. 이는 벽과 벽이 만나는 새로운 형태의 벽이 될 것이다. 즉 캔버스와 액자가 맞닿는 새로운 벽을 보여줌과 동시에 공간이 확장되며 작품을 볼 때 느껴지는 액자의 공간감을 깨는 시원함을 보여준다.

 

윤정민 기자 lucas@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