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8 18:04 (월)
[창간 30주년 축사] 교육계의 선두에서 영원히 학생·교수와 함께
[창간 30주년 축사] 교육계의 선두에서 영원히 학생·교수와 함께
  • 장주연
  • 승인 2022.04.19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주연 한국과학기술출판협회 회장

교수신문의 창간 3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한국 지성의 정론지로 30년간 지켜온 교수신문은 우리 시대가 요구하는 교육정신을 바로잡으며, 앞으로 나갈 길을 밝혀 왔습니다. 또 민주화를 보류하던 정권과 맞서 학문을 보강하도록 비평을 가감 없이 써냈던 ‘비평섹션’은 학문의 장을 달구기도 했습니다. 내부에서는 교수들이 모이는 장으로, ‘아카넷’에서는 최고의 번역본을 찾아 책으로 출간하며 출판계와 함께 걸어왔습니다. 이 같은 동반자 역할은 교육계의 변화를 주도했습니다.

 

그동안 우리는 많은 변화를 겪었습니다. 특히 국가의 미래가 걸려 있는 교육은 어떤 산업 분야보다 중요하며, 그 변화를 끌어낸 것은 교육환경에 대한 가감 없는 채찍이었습니다. 이제 우리나라는 선진 교육을 표방하기보다는 그 주체가 되어 글로벌 사회에 자리매김했습니다.

대한민국의 교육문화 성장은 세계인들이 주목하기 시작했습니다. 지난 2년 동안 전 세계를 타격한 코로나와 싸우면서 한동안 교육계는 방어막을 쳐야 했습니다. 갑자기 닥친 코로나19로 인하여 교육현장의 판도는 달라졌습니다. 잠시 혼돈을 가졌던 학교와 학생에게 기대와 우려가 함께 쏟아졌습니다. 하지만 스스로 일어설 수 있는 교육의 바탕은 흔들리지 않았고, 우리의 교육의 미래를 볼 수 있었습니다. 여기에 교수신문은 한결같은 자세로 학문의 자유와 대학의 민주화를 지켜냈습니다. 

교수신문은 학술정보의 제공과 대학문화 창달을 위해 앞장섰고, 교권 옹호와 전문적 권위를 항상 시켰습니다. 이러한 변화의 중심에서 교수신문은 인간을 형성하는 현장을 한시도 벗어나지 않았고 바른 언론사의 책임을 다하는 것을 우리는 지켜봤습니다. 영원히 학생과 교수와 함께하는 언론으로써 거듭나길 바라며, 사단법인 한국과학기술출판협회는 교육계의 선두에서 옳은 가치를 승화시켜온 교수신문의 창간 30년을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장주연 한국과학기술출판협회 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