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10:30 (금)
점성학 초보탈출
점성학 초보탈출
  • 최승우
  • 승인 2022.05.13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완 지음 | 새빛 | 396쪽

점성학은 무엇이고 무엇을 예측하는가?
국내 명리학계 최고 권위자 김동완 교수에게 배우는 점성학

‘불은 치고 나가고 진격한다. 땅은 평온하고 편안하다. 바람은 여유 있고 융통성이 있다. 물은 끌어당기고 분석한다.’ 점성학에 관심을 갖고 누군가에게 물어본 경험이 한번이라도 있다면 들어봤을 이야기들이다. 그러나 ‘양자리의 지배행성은 화성, 원소는 불, 색상은 빨강과 선홍색, 원소는 불, 성격은 나는 나, 나는 개척한다.’까지를 아는 사람들은 흔치 않을 것이다.

KBS 1TV ‘이슈 픽 쌤과 함께’에 출연하여 화제가 된 국내 명리학계 최고 권위자 김동완 교수가 최근 출간한 베스트셀러 〈운명을 바꾸는 관상 리더십〉 〈운명을 이기는 관상의 비밀-관상심리학〉 등 관상 시리즈에 이어 최근 출간한 〈점성학 초보탈출〉은 독자들의 점성학 상식을 한층 넓혀주고 있다.

3월21일과 4월20일 사이에 위치하는 양자리는 양(+)의 극성, 1번 하우스, 활동궁과 야수궁, 제왕궁, 그리고 카디널의 기질을 갖고 있다. 자유를 추구하고 용감하고 독립심이 강하며 불의에 저항하고 간섭을 싫어하고 명예를 소중하게 생각하는 성향이다. 때문에 어려운 상황에 처해도 홀로 벗어나려고 하는 타입으로 간섭하는 사람이 많거나 복잡하게 꼬이면 흥미를 쉽게 잃어버린다. 국내 유명인으로는 국민배우 송강호를 비롯해 최고의 미녀 배우 김태희, 신민아 그리고 메이저리거 류현진 선수가 있다.

11월22일과12월21일 사이에 위치하는 사수자리는 양(+)의 극성, 9번 하우스, 남성궁과 화상궁, 인간궁, 야수궁 그리고 뮤터블의 기질을 갖고 있다. 철학적이고 낙천적인 방랑자, 반인반마, 제사장, 돈키호테 성향의 사람들로 공정하고 정직하며 긍정적이고 희망적이고 미래 지향적이다. 그러나 열정적으로 밀고 나가지만 늘 빠트리는 것이 있고 광신적인 기질이 있다. 무언가 이야기 하려하고 설교적이고 논쟁적인 성향이다. 제사장, 돈키호테와 같은 성향을 가진 덕분에 국내 유명인으로는 노태우, 김영삼, 이명박 등 전 대통령들을 비롯해 이낙연, 윤석열, 홍준표 등 현 대통령 후보 등 정치인들이 다수 포진되어 있다. 또한 김우중, 정주영 등 대기업 총수들도 사수자리 인물이다.

이 외에도 이 책은 별자리에 대한 설명뿐 아니라 원소와 모드, 앵글, 궁, 행성, 하우스 그리고 각과 각도 등 초보자로서는 흔히 알 수 없는 점성학 이야기를 쏟아내고 있다. 〈점성학 초보탈출〉이라는 책의 제목만큼이나 진짜 점성학 초보자들이라면 지금까지 들어보지 못했던 다양한 점성학 이야기들로 구성되어 있다. 잠깐의 시간을 내어 이 책을 천천히 읽어보자. 본인이 궁금한 자신의 미래에 대해 점성학을 통해 희망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을 것이다.

최승우 기자 kantmania@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