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4 14:42 (월)
“안심 캠퍼스 구축” 목원대·서부경찰서, 불법촬영 카메라 합동점검
“안심 캠퍼스 구축” 목원대·서부경찰서, 불법촬영 카메라 합동점검
  • 배지우
  • 승인 2022.05.17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원대학교(총장 권혁대는)와 대전서부경찰서가 성범죄 없는 안전한 캠퍼스 구축에 나섰다.

목원대 중앙도서관 1층 화장실에서 경찰과 학생들이 불법촬영장비 탐지기로 화장실 내부를 점검하고 있다.
목원대 중앙도서관 1층 화장실에서 경찰과 학생들이 불법촬영장비 탐지기로 화장실 내부를 점검하고 있다.

목원대는 학생상담소는 문화콘텐츠대학·공과대학·테크노과학대학 학생회와 대전서부경찰서 여성청소년과가 교내 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촬영 카메라’(몰카) 설치 여부를 확인하는 합동점검을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합동점검반은 경찰로부터 지원받은 불법촬영장비 탐지기 등으로 대학 내 화장실을 돌며 불법촬영 카메라의 설치 여부를 살폈다.

앞서 지난해 목원대는 교정 내 전체 여자화장실에 422개의 안심벨을 설치하며 캠퍼스 안전 시스템을 강화한 바 있다.

해당 안심벨은 위험 상황에 벨을 누르면 경보가 켜지고 교내 상주 보안요원이 곧바로 출동하는 시스템을 갖췄다.

목원대 학생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대학 내 방범시설 등을 통해 학생이 안심하고 학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