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17:55 (금)
이덕선 한국외대 해외동문연합회 이사장, 모교 한국외대에 장학금 100만 달러 기탁
이덕선 한국외대 해외동문연합회 이사장, 모교 한국외대에 장학금 100만 달러 기탁
  • 방완재
  • 승인 2022.05.18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남다른 모교 사랑과 인류에 공헌하는 글로벌 인재 양성 염원... 총 40억 규모의 장학금 기탁
■ 통합된 ‘하나의 외대’ 실현을 위한 학교의 구조조정 노력에 대한 지지 의사 밝혀
이덕선 한국외대 해외동문연합회 이사장
이덕선 한국외대 해외동문연합회 이사장

한국외국어대학교(HUFS, 총장 박정운)는 지난 5월 9일(월), 이덕선 한국외대 해외동문연합회 이사장(82, 한국외대 독일어과 58학번)이 모교에 장학금 100만 달러(한화 약 12억 7,820만 원)를 기부했다고 전했다. 현재 미국에 거주하고 있는 이덕선 이사장은 평소 남다른 외대 사랑과 인류에 공헌하는 글로벌 인재 양성을 염원하며 지속적으로 보내온 성원에 이어 다시 한번 모교 사랑을 실천한 것이다. 이로써 이덕선 이사장이 외대에 보낸 기탁액은 총 40억 원이 되었다. 이 이사장은 이번에 통 큰 기부를 하게 된 배경으로 통합된 ‘하나의 외대’로 나아가기 위한 학교의 구조조정 노력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히고, 모교의 새로운 성장동력에 힘을 보탠 것이라 전하였다.

이덕선 이사장은 1966년 미국으로 건너가 컴퓨터 프로그래머로 시작, 끊임없는 노력과 열정으로 1986년 Allied Technology Group, Inc.(ATG)을 설립,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하여 미국 연방정부 기관을 주 고객으로 첨단 IT 기술을 이용하여 시스템 보안을 제공하고 자문하는 컨설팅 회사로 성장시켰다.

이 이사장이 미국 사회에서 소수인종이라는 핸디캡을 극복하고 연 매출 1억 달러, 종업원 600명의 미국 국무부 전산망을 책임지는 성공한 기업을 일궈낸 비결은 다름 아닌 성실과 정직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 이사장은 처음에는 가난한 젊은이였다. 미국까지 갈 항공료가 없어 일본에서 LA를 향하는 구호물자선을 타고 2주가 걸려 태평양을 건너 미국에 갔을 정도로 돈이 없었다. 하지만 변함없는 성실함과 정직함으로 미국 사회에서 오랜 기간 신뢰를 쌓았고, 그렇게 만들어진 평판이 좋은 관계와 파트너십으로 이끌어 성공의 발판이 되었다.

또한, 그의 성공에는 한결같은 선한 마음과 ‘Giving is Good Business’라는 나눔의 정신이 깃들어 있다. 이 이사장은 성공을 이루기 이전부터 더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나눔을 실천하며 꾸준히 기부를 해왔다. 열심히 일한 성과를 회사와 주위 사람들과 함께 나누었더니 자신에게 더 큰 열매가 되어 돌아오는 것을 경험한 이 이사장은 “나눔은 결국 더 큰 결실을 맺는다”며, 자신과 아내의 이름을 딴 ‘Matthew D. & Katherine H. Lee Foundation’을 설립하여 더 많은 기회를 다른 이들과 나누며 이 시대의 진정한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를 실천하고 있다.

미국 사회에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고 외대인으로서의 저력을 떨친 이덕선 이사장은 2004년 모교인 한국외대에서 명예박사학위를 수여 받았으며, 2008년에는 미국 메릴랜드 주 정부가 수여하는 ‘최우수 기업 100대 경영자 상’(Top 100 Minority Business Enterprise’s Business Legend Award)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또한 사업의 성공에는 늘 가족들의 전폭적인 지지와 묵묵한 인내가 있었고, 특히 모교 사랑과 나눔의 실천에는 부인인 Katherin H. Lee 여사의 든든한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있다.

어려운 환경에서도 세계 무대에서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었던 것은 모교인 한국외대에서 체득한 글로벌 마인드와 기업가정신이라고 밝힌 이덕선 이사장은 앞으로 더 많은 후배들이 세계 무대에서 모교와 국가의 명예를 드높이는 인재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덕선 이사장은 한국외대 해외동문연합회의 초대 회장을 역임하였으며, 현재는 해외동문연합회 이사장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