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7 18:58 (목)
美中 신냉전
美中 신냉전
  • 최승우
  • 승인 2022.06.22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와시마 신·모리 사토루 엮음 | 이용빈 옮김 | 424쪽 | 한울엠플러스

‘안보는 미국에, 경제는 중국에’는 어떻게 될 것인가?

날이 갈수록 심화되는 미중의 갈등이 코로나19 이후에는 어떻게 전개될 것인가? 우려대로 미중 간의 신냉전이 될 것인가, 아니면 주요국들이 미중과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면서 사안별로 자신들의 국익을 극대화하는 양상으로 될 것인가? 미중 갈등 국면에서 가장 곤혹스런 입장인 나라가 한국임은 주지의 사실이다. 미중 분쟁이 신냉전으로 악화된다면 ‘안보는 미국에, 경제는 중국에’라는 행복한 시대는 끝날 것이 분명하다. 미중 갈등의 추이에 대해 세계 어느 나라보다도 한국이 더 예민하게 주목해야 하는 이유이다.

최승우 기자 kantmania@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