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4 20:04 (화)
전북대 산학협력단, 기업신용평가 ‘최고 등급’
전북대 산학협력단, 기업신용평가 ‘최고 등급’
  • 배지우
  • 승인 2022.08.17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장성과 수익성, 안정성, 활동성 등서 두루 좋은 평가

전북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조기환)이 ‘2022년 산학협력단 기업신용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e-1(AAA)을 획득했다. 이 등급은 해당 기관이 최상위 신용 능력을 보유했음을 입증하는 것이다.

대학 전경.
대학 전경.

기업신용평가는 해당 기관의 신용도를 채무상환 능력과 재무건전성 등의 관점에서 산출하여 신용위험의 정도를 측정하는 지표를 의미하며, 국가 공인 기관이 평가하고 있다.

전북대 산학협력단은 총 자산 및 매출액 증가율을 가늠하는 성장성과 총자본 순이익, 매출영업 이익 등을 보는 수익성, 그리고 안정성(유동비율, 차입금의존도, 자기자본비율, 부채비율)과 활동성(총자산 및 매출채권회전율) 등에서 두루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전북대 산학협력단은 연구비 수주 실적 향상을 통한 당기 순이익 증가와 투명한 재무·현금흐름표·부채 비율 등에 대한 꾸준한 관리를 통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전북대학교 조기환 산학협력단장은 “이번 최상위 평가는 국립기관이 운영하는 산학협력단의 효율적 경영능력과 우수한 신용능력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최상위 평가를 통해 용역입찰 등에 대한 평가 시 기업 경영상태 신용평가등급에 따라 기술능력 평가 배점한도 80점 가운데 최대 30점까지 반영될 수 있기 때문에 용역과제 선정 등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