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2 18:00 (금)
혐오의 해부
혐오의 해부
  • 최승우
  • 승인 2022.09.23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윌리엄 이언 밀러 지음 | 하홍규 옮김 | 480쪽 | 한울엠플러스

온갖 불쾌하고 역겨운 것에 대한 인문학적 고찰

이 책은 혐오가 불쾌하고 역겨움을 주면서도 어떻게 삶에 질서를 부여하는지를 보여준다. 저자인 밀러는 혐오가 도덕적이고 사회적인 정서이며, 도덕적 판단에 동기를 부여하고 그 판단을 확증하는 역할을 한다는 것을 입증한다. 또한 혐오라는 복잡한 주제를 다루기 위해 철학, 사회학, 인류학, 신학, 심리학, 정신분석학, 문학에 이르는 방대한 학문을 넘나들면서 중세부터 근대에 이르기까지 천 년에 걸친 서구 역사를 아우른다. 그 섬세한 기술은 독자들을 미시적인 혐오의 세계로 인도할 것이다.

최승우 기자 kantmania@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