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2 18:00 (금)
가천대 신변종 감염병 mRNA 백신사업단,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와 업무협약(MOU) 체결
가천대 신변종 감염병 mRNA 백신사업단,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와 업무협약(MOU) 체결
  • 배지우
  • 승인 2022.09.26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천대학교(총장 이길여) 신변종 감염병 mRNA 백신사업단(단장 홍기종 교수)과 전북대학교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소장 장용석)는 26일 전북 익산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대회의실에서 감염병 기초⁃원천 R&D 등 연구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가천대학교 신변종 감염병 mRNA 백신 사업단과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가 업무협약(MOU) 체결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신변종 감염병 관련 R&D개발 대상 물질의 동물실험 등 비임상 연구 등의 협력, 공동 연구를 위한 공간, 시설, 장비 등의 사용에 협력하기로 했다.

가천대 신변종 감염병 mRNA백신 사업단 홍기종 단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사업 참여기관들의 보다 신속, 효율적 백신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재 사업단은 비임상시험 뿐만 아니라 감염병 mRNA백신 관련 연구개발기술 특허 설명회 및 규제기관 연계 기술규제 정합성 확보를 위한 검토지원 등 참여기관의 연구를 돕기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장용석 소장은 “우리 연구소는 생물안전 3등급 특수시설을 갖추고 있어 신변종 감염병 mRNA백신 사업단과의 협업 연구 시너지가 기대된다”며 “협업을 통해 앞으로 주기적으로 도래할 신변종 감염병의 위협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백신 기술을 확보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신변종 감염병대응 mRNA 백신사업단은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의 지원 사업으로 가천대학교가 총괄사업단을 유치, 올해 출범했다. 사업단은 2025년까지 정부출연금 688억원을 포함한 총 900억원 규모의 연구비를 투입해 신․변종 감염병에 대한 신속 대응이 가능한 mRNA백신 플랫폼을 확보하고, 위기시 긴급생산이 가능한 생태계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