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5 17:16 (금)
[인하공전] 사회변화에 맞춘 최상의 교육프로그램…명실상부 최고의 전문대
[인하공전] 사회변화에 맞춘 최상의 교육프로그램…명실상부 최고의 전문대
  • 김봉억
  • 승인 2022.09.30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학년도 수시 모집_ 인하공업전문대학

1958년 개교한 인하공업전문대학(이하 인하공전)은 학훈인 ‘진(眞)’을 바탕으로 진리를 탐구하는 인격적 지성과 전문지식을 갖춘 유능한 직업인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인하공전(총장 서태범)은 사회의 변화에 발맞추어 최상의 교육프로그램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을 해 왔다. 반세기가 넘는 시간 동안 대한민국의 공업발전과 함께 성장해오며 10만 명이 넘는 졸업생이 전 세계 산업 현장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의 전문대학이다. 

인하공전은 궁극적으로 산업체가 요구하는 전문지식을 갖춘 유능한 전문 직업인을 배출해 졸업과 동시에 취업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인하공전은 산업체가 요구하는 전문지식을 갖춘 전문 직업인을 배출해 졸업과 동시에 취업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사진=인하공전

현장직무 기반 ‘미래융합’ 플랫폼 개발

디지털 컨텐츠 제작 및 운영 능력을 갖춘 인하공전은 지난 2017년부터 기존 교수-학습방식에 대한 혁신 프로그램의 하나로 언제, 어디서든, 누구라도 인하공전의 우수한 강좌를 수학할 수 있는 개방형 미래융합인재양성 플랫폼을 개발했다. 바로 인하공전의 ‘ITC-eLIVE’이다.

‘ITC-eLIVE’는 현장직무에 기반한 다양한 양질의 교육 콘텐츠를 탑재하고 있으며, 기초과정, 입문과정, 전공과정으로 구분돼 있다. 분야로는 지구환경, 기계, 어학교양, 수송기계, 신소재, 정보산업, 디자인, 컴퓨터정보, 서비스, 건축 분야로 인하공전의 10개 학부 과정과 동일하게 구성돼 있다. 

인하공전은 모든 학생이 원하는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특별한 교육프로그램으로 뒷받침하고 있다. 교수학습지원센터에서 운영하는 ‘톡(T.O.C. Teacher-On Club) 튀는 멘토링’의 경우 전공 교수와 학생이 멘토와 멘티로 만나 교양 및 전공과목에 대해 가르침을 전달하고 이끌어 주는 프로그램이다. 현재 학기별로 운영하고 있으며, 교수 1명당 최소 7명에서 최대 12명으로 구성돼 있다. 

인하공전의 특별한 장학제도로 '자격증 장학금'을 꼽을 수 있다. 자격증 취득을 독려하기 위한 제도다. 사진은 인하공전 캠퍼스 전경이다. 사진=인하공전

성공취업 위해 ‘입학부터 졸업까지’ 모든 활동 관리

인하공전의 장학금 제도는 수시모집의 경우 외국어 특기자 전형에서 영어·일어 특기자 6명, 중국어 특기자 1명에게 수업료 전액 장학금이 지급된다. 일반고 졸업자 전형에서는 학과별 성적우수자 2명, 특성화고 졸업자 전형에서는 학과별 성적 우수자 1명에게 입학 학기 수업료 전액 장학금이 지급된다. 

인하공전의 특별한 장학제도로는 ‘자격증 장학금’을 꼽을 수 있다. 자격증 장학금은 취업에 도움이 되는 자격증 취득을 독려하기 위한 장학제도로 재학 기간 중 취득한 자격증에 대해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학사학위 이상 소지자가 전문대졸이상 전형으로 입학한 경우에는 ‘유턴 장학금’을 지급한다. 또한, 장학금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학생들을 구제하기 위해 ‘지도교수추천장학금’도 운영하고 있다. 인하공전은 다양한 장학금 제도로 등록금 대비 약 55%의 장학금 지급을 통해 정부 시책에 맞는 반값 등록금을 실현하고 있다.

인하공전은 수요자 중심의 취업 교육과 취업 지원 프로그램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학생 개인별 취업 준비 역량 수준에 따라 단계별, 맞춤형 지도를 시행하고 있다. 또한, 자체 구축한 온라인 학생이력관리시스템인 ‘일자리(ILJARI)’를 통해서 학생 이력 맞춤형 채용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재학생의 성공 취업을 위해 입학부터 졸업까지의 모든 활동과 이력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김봉억 기자 bong@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