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5 17:16 (금)
박지혜, 「너와 나의 시간」 리넨에 채색, 축광안료_2022
박지혜, 「너와 나의 시간」 리넨에 채색, 축광안료_2022
  • 최승우
  • 승인 2022.11.21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러리 초대석_박지혜 작가 전시회 「너를 위한 전시」
다음달 17일까지 서울 디아트플랜트 요 갤러리에서
출처=디아트플랜트 요 갤러리

박지혜 작가 전시회 「너를 위한 전시」는 다음달 17일까지 서울 디아트플랜트 요 갤러리에서 열린다. 작업의 시작은 유기견이었다. 자료를 찾던 중 사진 하나가 눈에 들어왔고 그 사진엔 좁은 철장 안에 지저분한 털을 가진 작고 하얀 강아지가 있었다. 사진 속 강아지의 눈에서 무언가를 간절히 기다리는 듯한 느낌을 받았고 그 사진을 계기로 유기동물에 대해 관심을 갖기 시작해 자연스럽게 작업으로 이어졌다. 뒷모습의 사람은 언제 바뀔지 모르는 가족의 존재를 표현했고 처음 유기견이라는 존재를 알게 됐던 그때 그 사진의 눈빛을 그림에 담으려고 노력했고 사람들이 그림 속의 눈을 통해 교감하길 바랬다. 아직 유기견에 대한 편견이 많지만 최대한 우리 곁에 있는 반려동물과 같은 모습을 담아 가족과 함께한다면 잠시 가족이 없을 뿐 반려(伴侶)동물과 전혀 다르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한다.

최승우 기자 kantmania@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