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5 17:16 (금)
임경석 성균관대 교수, 제16회 임종국상 학술부문 수상
임경석 성균관대 교수, 제16회 임종국상 학술부문 수상
  • 김봉억
  • 승인 2022.11.23 17:0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부문에 ‘오카 마사하루 기념 나가사키평화자료관’ 선정
제16회 임종국상 수상자로 임경석 성균관대 교수와 일본 ‘오카 마사하루 기념 나가사키평화자료관’이 선정됐다.

제16회 임종국상에 임경석 성균관대 교수(학술부문)와 일본 ‘오카 마사하루 기념 나가사키평화자료관’(사회부문)이 선정됐다. 시상식은 지난 11일 서울글로벌센터 9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렸다.

심사위원회는 임 교수가 기존의 통설을 정면으로 반박하면서 독립운동사의 지평을 넓혔을 뿐만 아니라 이를 대중화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이번 수상 저서인 『독립운동 열전 1–잊힌 사건을 찾아서』와 『독립운동 열전 2–잊힌 인물을 찾아서』는 옛 코민테른 문서보관소와 조선총독부 고등경찰의 기록을 비교·검토해 독립운동 선상의 비사를 발굴 정리한 역작이다. 

임경석 성균관대 교수

임 교수는 이념적 지형 아래 사회주의를 독립운동사에서 배제하거나 축소하는 것은 진실한 역사상과는 거리가 먼 또 하나의 역사왜곡이라 주장한다. 나아가 무명의 독립투사에 주목해 이들의 헌신을 조명하거나 밀정으로 변신한 배신자의 흑역사를 추적하는 등 전문성과 대중성 양쪽을 충족하는 보기 드문 성과를 거두었다고 심사위원회는 전했다. 

임 교수는 한국근대사 전공자로 일제강점기 사회주의운동 분야 연구에서 독보적인 업적을 쌓아왔다.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위원과 한국역사연구회 회장 등을 지냈다. 임 교수는 성균관대 사학과에서 박사를 했다. 2004년부터 성균관대 교수로 있으며, 현재 성균관대 문과대학 학장을 맡고 있다. 

올해 수상자 후보 공모에는 학술·문화 부문 10건, 사회·언론 부문 9건 등 총 19건이 올라왔다. 지난 9월 27일 예심을 거쳐 10월 13일 본심이 열렸다. 심사위원장인 윤경로 전 한성대 총장을 비롯 박찬승 한양대 명예교수, 장완익 변호사, 조재곤 서강대 연구교수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사회부문 수상자인 ‘오카 마사하루 기념 나가사키평화자료관(岡まさはる記念長崎平和資料館)’은, 일본의 전쟁 책임을 묻는 일에 평생을 바친 故 오카 마사하루 선생의 유지를 이어가기 위해 나가사키 시민들이 뜻을 모아 1995년 건립한 역사자료관이다. 

심사위원회는 ‘오카 마사하루 기념 나가사키평화자료관’이 극우세력이 기승을 부리는 어려운 여건 아래서도 흔들림 없이 평화운동을 지속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하고, 이 “풀뿌리 시민운동이 동아시아의 과거청산과 평화실현에 기여한 공로를 기려 사회부문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관의 지원을 일체 받지 않고 순수하게 시민들의 힘만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전시·강좌·답사 등 다양한 방식으로 일본의 식민지배와 침략전쟁의 실상을 알리는 데 애써왔다. 자료관은 조선인과 중국인의 원폭피해와 강제노동 실상 등 일본제국주의가 자행한 가해의 역사에 대해 자료·증언 수집, 조사·연구와 교육·홍보에 이르는 일련의 과정을 장기간에 걸쳐 체계적으로 수행함으로써 동아시아 평화교육의 중심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최근에는 ‘메이지 일본의 산업혁명 유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이후 하시마(군함도)와 미쓰비시조선소 등 나가사키 지역 강제노동의 역사를 알리는 데 주력해왔다고 심사위원회는 전했다. 

임종국선생기념사업회가 제정한 임종국상은 ‘친일청산’, ‘역사정의 실현’, ‘민족사 정립’이라는 임종국 선생의 뜻과 실천적 삶을 계승하고 있는 개인과 단체를, 학술·문화와 사회·언론 두 부문에서 선정해 수여한다. 2005년부터 매년 수상자를 배출했으나, 2008년과 2009년도는 사무국을 맡고 있는 민족문제연구소가 『친일인명사전』 편찬에 주력해야 했던 사정으로 시상이 잠시 중지됐으며, 올해가 16회째이다.

1965년 국민적 반대 속에 굴욕적인 한일협정이 체결되자, 임종국 선생(1929∼1989)은 근현대사 왜곡의 근본 원인이 과거사 청산의 부재에 있음을 직시하고, 반민특위 와해 이후 금기시되고 있던 친일문제 연구에 착수했다. 그는 1966년 『친일문학론』을 발표해 지식인 사회에 충격을 던졌다. 그 외에도 문학과 역사를 아우르는 방대한 역작들을 남겨 한국지성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김봉억 기자 bong@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2-11-24 00:58:04
성균관 승계를 추가로 법제화. 성대 6백주년 행사때는 대통령.국무총리.교육부 장관 참석하였습니다.

.*성균관대,개교 6백주년 맞아 개최한 학술회의. 볼로냐대(이탈리아), 파리 1대(프랑스), 옥스포드대(영국), 하이델베르크대(교황윤허,독일),야기엘로니안대(폴란드) 총장등 참석.


@한국 유교 최고 제사장은 고종황제 후손인 황사손(이 원)임. 불교 Monkey 일본 항복후, 현재는 5,000만 유교도의 여러 단체가 있는데 최고 교육기구는 성균관대이며,문중별 종친회가 있고, 성균관도 석전대제로 유교의 부분집합중 하나임.

윤진한 2022-11-24 00:57:30
대일선전포고)에도 맞지 않는게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임.해방후 미군정부터 국사 성균관(성균관대)교육을 시켜온 나라 대한민국임.

국사 성균관(성균관대)나라. 조선.대한제국 유일무이 최고 교육기관 성균관의 정통 승계 성균관대는 국내외에서 6백년 넘는 역사를 행정법.국제관습법으로 인정받고 있음.Royal성균관대.세계사의 교황반영, 교황윤허 서강대는 국제관습법상 성대 다음 Royal대 예우.패전국 일본 잔재이자, 불교 Monkey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자격.학벌 없어왔음

*성균관대로 정통을 승계하기로 하자, 미군정이 향교재단의 재산으로 성균관대 재정에 기여토록 하는 법을 추가로 만들어 주어,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박정희 대통령때 대통령령으로 시작된 한국민족문화대백과발행으로 행정법상 조선 성균

윤진한 2022-11-24 00:56:40
Royal성균관대는 太學등의 별칭있고,왕립대학이며, 대한제국의 皇대학 전통과 자격을 가지고 있음. 해방후의 주권없는 일제잔재 중심 비신분제 국립대학과는 성격도 다름.

카이로선언이후 프랑스.소련.폴란드등이 승인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국제법.국내법적 위상을 상기하고, 패전국 일본잔재로 한국영토에 주권이 없어온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패전국 일본잔재로 적산재산 형태)를 국립대로 강행할때, 전국적인 반대와 서울대생들의 등록거부.자퇴등이 있었던 상황도 인식해야합니다.

국제법상 일본이 항복후, 포츠담선언(카이로선언 포함)에 따라, 한국영토에서 일본의 모든 주권은 없어왔음.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자격.학벌이 없어왔음. 현행헌법 임시정부 구절(한일병합 무효, 을사조약등 불평등 조약 무효, 대일선전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