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30 10:32 (수)
서울대 석좌교수에 김호동 교수, 송호근 교수 임용
서울대 석좌교수에 김호동 교수, 송호근 교수 임용
  • 양도웅
  • 승인 2018.03.05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총장 성낙인)는 지난 1일자로 김호동 교수(동양사학과)와 송호근 교수(사회학과)를 석좌교수로 신규 임용했다. 이번 석좌교수 임용은 탁월한 연구역량과 더불어 양극화와 사회갈등이 심화되는 가운데 국립대로서 사회적 문제 해결에 기여한 바를 고려했다.

김호동 교수는 중앙유라시아 역사 연구의 세계적 권위자로 평가받는 학자로, 유라시아 대륙의 수십 종류 언어와 사료를 정확하고 심도 깊게 파악하고 있다. 특히 몽골제국과 고려 관계에 대한 역사연구 패러다임 전환, 동방견문록등의 고전들을 한글로 처음 완역하는 등 학문 발전에 기여했다.

송호근 교수는 노동문제와 불평등 문제 연구에 집중했고, 한국 민주주의 및 복지정책의 발현 메커니즘을 통해 제도주의 정책 사회학패러다임을 구축하면서 현실 가능한 처방을 제시한 학자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사회현상의 본질 등을 설명하는 명칼럼리스트로도 활동하고 있다.

한편, 노벨상수상자초청사업의 일환으로 권헌익 교수(인류학과), 스탠리 오셔 교수(수리과학부), 김필립 교수(물리천문학부), 아론 치카노베르 교수(의과학과) 4명이 초빙석좌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