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5 17:38 (일)
국사편찬위원회, “조선 무관의 삶을 읽다” 『국역 노상추일기』완간
국사편찬위원회, “조선 무관의 삶을 읽다” 『국역 노상추일기』완간
  • 하혜린
  • 승인 2021.02.09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의 무관 노상추가 67년간 매일 기록한 조선의 일상사
18~19세기 조선의 사회상 생생하게 담겨···온라인 열람도 가능해

국사편찬위원회(위원장 조광)가 조선 후기 무관 노상추(1746~1829)의 생활일기를 우리말로 번역한 『국역 노상추일기』 12권을 완간했다.

이 책은 현존하는 조선시대 일기 중 최장 기간인 67년간의 기록을 담은 것이다. 조선 후기 양반의 삶과 당시 사회의 실상을 입체적으로 조명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노상추는 1763년(18세)부터 1829년(84세)까지 일기로 기록하며, 4대에 걸친 대가족의 희로애락, 각처에서의 관직 생활, 당시 사회의 정황 등 다양한 삶의 모습을 담아냈다. 그는 자신의 일기가 후손들에게 타산지석의 교훈이 되기를 희망하며 삶의 경험과 의례 풍습 절차, 올바른 처신 등에 대하여 상세히 기록했다. 

 

『국역 노상추일기』 원본. 사진=국사편찬위원회

노상추는 조선 후기 정치의 비주류인 영남 남인 출신 무관이었다. 이에 당시 문관 중심의 양반 관료 사회를 색다른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었다. 무관을 폄훼하고 영남 출신 남인을 차별하는 주류 양반 사회에 대한 비판의식이 일기장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국사편찬위원회는 “비주류로서 마주해야 했던 현실적 한계 속에서도 무관으로서 충절과 애민 의식의 실천을 위해 노력했던 그의 모습이 담겨있다”며 “이를 통해 조선 후기 관료의 명예와 자부심을 느낄 수 있다”라고 이 책의 의의를 밝혔다. 

이 책은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 데이터베이스’(http://db.history.go.kr)’에서 원문과 국역문, 원본 이미지 등을 열람할 수 있다.

하혜린 기자 hhr210@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