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09:00 (목)
한양대 홀로그램 교수, 공유 교육의 첫발을 내딛다
한양대 홀로그램 교수, 공유 교육의 첫발을 내딛다
  • 정민기
  • 승인 2021.09.13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제로 눈앞에 서 있는 것 같은 생동감
6개 대학에서 동시에 진행되는 원격 강의
HY-LIVE 기술을 이용해 진행된 ‘AI+X 딥러닝’ 강의의 한 순간이다. 교수는 스튜디오에서 수업을 진행하면 홀로그램을 통해 강의실에 송출된다. 또한, 실제 기업의 전문가를 초빙해 웹캠을 이용해 수업에 참여할 수도 있다. 사진=한양대
HY-LIVE 기술을 이용해 진행된 ‘AI+X 딥러닝’ 강의의 한 순간이다. 교수는 스튜디오에서 수업을 진행하면 홀로그램을 통해 강의실에 송출된다. 또한, 실제 기업의 전문가를 초빙해 웹캠을 이용해 수업에 참여할 수도 있다. 사진=한양대

코로나19로 대학 강의가 전면 온라인으로 전환되면서 대학가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교육 시스템이 도입되고 있다. 최근 한양대(총장 김우승)에서 국내 최초로 홀로그램과 실시간 통신 기술을 이용한 교육 시스템 ‘하이라이브(HY-LIVE)’는 이 같은 변화에 가장 선제적인 대응이라고 평가받고 있다. 

HY-LIVE는 ‘텔레프레즌스(telepresence)’ 기술을 이용한 교육 시스템이다. 텔레프레즌스란 멀리 떨어져 있음에도 통신 기술과 디스플레이 기술이 발달해 실제로 상대방과 마주하고 있는 것 같은 실재감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HY-LIVE는 증강현실, 가상현실, 혼합현실 디스플레이 기술과 초고속 인터넷 5G 기술을 이용해 멀리 떨어진 강의실에서도 실감 나게 교수와 학생이 상호작용할 수 있다. 

HY-LIVE는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부터 개발돼왔다. 초기 개발 목표는 한양대 서울캠퍼스와 에리카캠퍼스(안산)를 잇는 실시간 강의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었다. 서울캠퍼스 강의를 에리카캠퍼스에서도 수강할 수 있다면 양질의 교육을 더 많이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HY-LIVE, 공간과 시간의 한계를 뛰어넘다

그러나 코로나19가 터지면서 HY-LIVE의 임무는 더욱 막중해지고 넓어졌다. HY-LIVE는 홀로그램을 사용하기 때문에 기존의 화상 온라인 강의보다 몰입도가 높다. 또한 3개의 화면을 이용해 교수와 강의 관련 자료를 개별적으로 송출하기 때문에 수업을 진행하는 데 불편함이 크게 줄었다.
 
한양대는 이번 해 1학기부터 한양대 인공지능 강좌는 전국 6개 대학(광주여대, 루터대, 백석대, 백석문화대, 상명대, 을지대)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여태껏 대학에서 이 정도 규모로 실시간 공유 교육이 진행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HY-LIVE는 공간과 시간의 한계를 뛰어넘기 때문에 6개 대학에서 동시에 수업을 진행해도 전혀 무리가 없었다.

양주성 한양대 혁신지원사업팀장은 지난 7일 인터뷰에서 HY-LIVE의 개발과정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HY-LIVE가 완성되고 처음으로 실제 강의를 하신 교수님이 수업이 끝나고 감격스러운 마음에 말을 잇지 못했다. 스튜디오에서 수업을 진행했는데도 학생들의 반응이 너무도 활발했기 때문이다. 다른 학교의 수업을 실시간으로 들을 수 있다는 사실이 학생들에게 신선함으로 다가온 것 같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한양대를 방문했을 때 시연된 홀로그램 교수 수업. 스크린 가장 우측에 홀로그램으로 구현된 교수의 모습이 보인다. 사진=한양대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한양대를 방문했을 때 시연된 홀로그램 교수 수업. 스크린 가장 우측에 홀로그램으로 구현된 교수의 모습이 보인다. 사진=한양대

실제 HY-LIVE 수업은 학생들이 졸 틈을 주지 않는다. 스마트폰을 이용해 퀴즈를 보고, 퀴즈 결과가 실시간으로 화면에 올라온다. 인공지능 수업의 경우 실제 SK에서 일하는 개발자를 웹캠으로 모셔서 업계의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강의를 진행하는 교수자는 스튜디오에 설치된 대형 화면을 통해 강의실의 상황을 모니터링할 수 있다. 만약 한 학생이 손을 들고 질문을 하려고 말을 하면 강의실의 특수 카메라는 이것을 감지하고 질문을 하는 학생을 확대해서 비춘다. 교수자는 학생의 얼굴을 선명하게 바라보며 질문에 대한 답을 해줄 수 있다.

교수들 예약 꽉 찼다...추적카메라 갖춘 온라인 강의실

한양대는 HY-LIVE 이외에도 LIVE-PLUS라는 원격교육 최적화 강의실을 개발했다. LIVE-PLUS는 동작 추적 카메라를 통해 실시간으로 고화질 영상을 송출한다. 학생들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태블릿도 갖춰져 있고, 전자 출결 역시 자동화돼 있다. 최근 한양대는 클라우드 시스템을 구축해 이처럼 방대한 영상 데이터를 원활하게 송출할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강의실 내부의 컴퓨터 사양도 업그레이드하고 위치 추적 기술 역시 보완했다. 

현재 한양대에는 27개의 LIVE-PLUS 강의실이 구축돼 있다. 편리한 인터페이스와 기술력 덕분에 LIVE-PLUS 강의실은 교수들에게 인기가 많다. 양 팀장은 “코로나19가 심했던 기간에 교수들이 강의실을 이용하려고 학과 사무실에 많은 연락이 왔다”며 “향후 50개 강의실로 증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양대는 지난해 수도권 원격교육지원센터로 선정되며 그동안 한양대에서 개발해온 원격강의 기술과 서비스를 인정받았다. 한양대는 지난해 급작스러운 온라인 전환에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은 대학에 HY-LIVE 강의실이나 원격교육 스튜디오를 지어주며 다양한 교육 노하우와 기술을 공유했다. 

양 팀장은 기술 공유의 의미와 목적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한양대에서 개발한 기술을 다른 학교에 나눠주면 당장 한양대에서는 어떤 이득이 있냐고 물어보시는 분들이 있다. 하지만 결국 각 대학이 살기 위해서는 공유교육이 필요하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모든 대학이 서로 도우며 상생할 수 있는 협업을 통해 한국 대학 전체가 발전하는 것이 중요하다.” 

정민기 기자 bonsense@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