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2 18:00 (금)
“이배용 지명자, 가는 곳마다 민심 반대 족적 남겨”
“이배용 지명자, 가는 곳마다 민심 반대 족적 남겨”
  • 강일구
  • 승인 2022.09.23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교육위·교수단체, “이배용 국교위 위원장 지명 철회하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무소속 의원 그리고 교수단체들은 국가교육위원회 위원장으로 이배용 전 이화여대 총장을 지명한 것에 대해 철회돼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캡처 

민주당 교육위 위원들이 국가교육위원회 위원장으로 지명된 이배용 전 이화여대 총장에 대해 지명 철회를 23일 요구했다. ‘대학공공성강화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도 이 지명자가 교육정책에 대한 비전과 역량이 부족하고 정치적 중립적인 인물도 아니라며 지명 철회를 지난 22일 촉구했다.

민주당 교육위 위원들은 먼저 지명자가 한국대학교육협의회장을 맡았었을 때 대학입시에 대한 총체적인 불공정과 불신이 나타났고 주장했다. 이들은 “2009년에 대학입시 자율화의 기조 속에서 입학사정관 전형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무분별한 특기자전형과 수시전형이 난무했다”라며 당시 대교협 회장으로 대학입시 관리를 맡았던 이 지명자의 책임을 물었다. 

2011년 국가브랜드위원장으로서 역사교육과정개정추진위원장을 겸임했던 시기에는 역사교육과정이 뒤틀리고 불필요한 이념논쟁이 촉발됐다고 했다. 또한, 2013년 지명자가 한국학중앙연구원장을 맡았던 3년간, 기관에서 인사 편향, 정치 편향 연구과제, 지인 챙기기, 비정규직 대량해고 등의 사건이 벌어졌다고 했다. 2015년 이 지명자가 국정교과서 편찬심의회 부위원장을 맡았던 것에 대해서도 문제제기를 했다. 

민주당 교육위 위원들은 “가는 곳마다 민심과 반대 방향으로 족적을 남기고, 다루는 사안마다 갈등과 분열을 유발했던 장본인이 국민적 합의를 이끌어 국가백년대계를 설계하고 복잡하게 얽힌 교육적 난제를 해결할 가능성은 단연코 없다”라고 이 지명자를 평가했다. 그러면서 아직 공식 임명절차를 밝히지 않았기에 이 전 총장에 대한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공대위는 이 지명자의 총장 시절 행적과 연구자로서의 경력을 거론했다. 먼저 이 지명자가 자신의 저서 『한국 역사 속의 여성들』에서 김활란, 박경원 등 친일반민족행위자를 미화했다고 비판했다. 총장 재직 시절 총학생회와의 대화를 거부하고 사복경찰을 동원해 시위탑 철거를 종용하는 등 대학생의 자치활동을 탄압도 했다고 말했다. 한국학중앙연구원 재직 시절에는 호화 취임식을 거행한 것도 문제로 삼았다.

공대위는 이 지명자가 학문적 깊이와 균형은 물론 정치적으로 공정하고 중립적인 인물이 아니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지명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공대위에 참여하고 있는 단체는 전국교수노동조합, 전국대학노동조합,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민주평등사회를 위한 전국교수연구자협의회, 대학민주화를 위한 대학생연석회의 등이다. 성명에 이름을 올린 민주당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유기홍, 김영호, 강득구, 강민정, 도종환, 문정복, 박광온, 서동용 의원과 무소속 민형배 의원이다. 

강일구 기자 onenine@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