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09:00 (목)
리암 길릭, 「눈 속의 공장」, 2007.
리암 길릭, 「눈 속의 공장」, 2007.
  • 하혜린
  • 승인 2021.04.15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암 길릭, 「눈 속의 공장」, 2007, 피아노, 미니 파일, 스노우 머신, 7분 24초. 사진=광주시립미술관

특정 후렴구가 반복적으로 연주되고 있다. 공간 속에 가득 찬 이 멜로디는 ‘그란돌라 빌라 모레나’, 1974년 군사정부에 대항해 포르투갈 카네이션 혁명의 시작을 알린 그 노래다.

흘러가버린 역사가 새로운 모습으로 나타날 때 우리의 인식은 어떻게 바뀌게 될까. 리암 길릭은 도시의 역사적인 유산을 떠올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멜로디가 관객과 관객 사이를 채우기를 원했다. 

광주시립미술관은 아시아권 미술관에서는 처음으로 리임 길릭의 대규모 개인전을 연다. 닫힌 역사를 지양하고, 생성하는 역사를 만들어내고자 하는 그의 시도를 엿볼 수 있다. 전시는 오는 6월 27일까지. 

하혜린 기자 hhr210@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