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6-07 01:00 (수)
[창간 30주년 축사] 문제의 원인과 해결 방안을 객관적이고 설득력있게
[창간 30주년 축사] 문제의 원인과 해결 방안을 객관적이고 설득력있게
  • 김일규
  • 승인 2022.04.13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일규 전국교수노동조합 위원장(강원대)

교수신문 창간 3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교수신문은 교수사회 전체를 대변할 수 있는 정론지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대학사회의 진보를 이끌던 3단체인 ‘전국사립대학교수협의회’, ‘국공립대학교수협의회’,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의 주도 하에 1992년 4월 15일 탄생했습니다. 

30년이라는 결코 짧지 않은 기간 동안 교수신문이 꾸준히 독자들의 사랑을 받으며 한국 대학사회를 대표하는 언론으로 자리잡을 수 있었던 것은, 여러 부침 속에서도 ‘학문의 자유와 대학의 민주화’, ‘학술정보의 제공과 대학문화의 창달’, ‘교권옹호와 전문적 권위의 향상’이라는 사시(社是)를 올곧게 추구해 온 덕분입니다. 창간 때부터 지금까지 교수신문을 위해 헌신해 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지금 대한민국의 고등교육은 학령인구 급감, 사학비리, 입시 불평등, 대학 서열화 등 온갖 문제가 얽히고설켜 유례없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현 위기 상황을 정확히 짚어내고, 문제의 근본 원인과 해결 방안을 객관적이고 설득력있게 제시해 줄 언론의 역할이 절대적으로 중요합니다.

그 역할의 적임은 바로 지난 30년 간 교수사회를 꿋꿋이, 올곧게 대변해 온 교수신문이라고 확신합니다. 대학사회에 불어닥친 형극의 길을 지혜롭게 헤쳐 나갈 수 있도록, 교수신문이 앞으로도 계속해서 교수사회가 나아가는 길에 빛을 밝혀주는 등대가 되어주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김일규 전국교수노동조합 위원장(강원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