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6 11:41 (월)
가톨릭대, 디지털 통상 전문 인재 양성 박차
가톨릭대, 디지털 통상 전문 인재 양성 박차
  • 방완재
  • 승인 2022.06.28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산업부·한국표준협회 ‘2022년도 대학 디지털 통상 전문강좌 지원사업’에 가톨릭대 선정
- 디지털 통상 관련 학부 강좌 및 전문가 특강 운영 등 인재 육성 위한 사업비 확보

가톨릭대학교가 디지털 통상 전문 인재를 양성하는 대표 대학으로 선정됐다. 산업부와 한국표준협회가 국내 기업의 디지털 통상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공모한 ‘2022년도 대학 디지털 통상 전문강좌 지원사업’에 가톨릭대를 포함한 5개 대학(원)이 선정됐다. 

  ‘대학 디지털 통상 전문강좌 지원사업’은 디지털 통상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해 대학 내 디지털 통상 강좌 개설을 지원하는 정부 사업이다. 올해는 △가톨릭대 △경북대 △고려대 △서울시립대 법학전문대학원 △충북대 총 5곳이 최종 선정됐다. 이로써 가톨릭대는 디지털 통상 전문 인재 육성을 위한 사업비를 지원 받게 됐다. 

  이번 사업 선정을 계기로 가톨릭대는 디지털 통상 교육을 강화한다. 오는 9월 시작되는 2학기부터 국제학부에 ‘디지털 통상의 이해’ 수업(담당 교수: 고보민)을 신규 개설해 △디지털 경제와 통상 개요 △디지털 통상 관련 국내외 기업 사례 △국가 간 디지털 통상 규범 및 국제기구 동향 등에 대해 강의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국내외 전문가 특강 등을 통해 디지털 통상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 증대 및 지식 함양을 위해 적극 나설 예정이다.

  가톨릭대학교 윤미경 국제학부장은 “디지털 기술의 발전으로 기존 교역 방식과 다른 양상의 디지털 통상이 국경을 넘어 이뤄지고 있다”며 “세계적 디지털 경제 전환 추세에 대비할 수 있게 산업과 기술을 모두 이해하는 문·이과 융합적 인재 육성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